2016년 겨울 우리 부부는 


흑석동 좁은 골목에

카페를 열기로 결심 했습니다. 


 볕이 잘 드는 편안하고 아늑한 공간에서


 음악을 듣고 책을 읽고 친구를 만나 

 

오늘을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. 

 

내가 내린 한잔의 커피가 


행복이되고


 추억이되고 


위안이 되었으면


 그럴 수 있다면...

 

우리도 더불어 행복하지 않을까? 


 리앤홍은 그렇게 시작되었습니다. 


연락하기

페이스북
트위터
카카오톡
네이버 블로그
밴드
floating-button-img